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목포상공회의소

지역소식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북합 협조로 국제철도기구 가입..... 한국, 유라시아 철도 활짝
작성자 박희영 작성일 2018.06.08

 

우리나라가 7일 유라시아 대륙의 철도 운영국 협의체인 국제철도협력기구(OSJD:Organization for Cooperation of Railway)에 정회원으로 가입했다.

 

우리나라가 중국횡단철도(TCR)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몽골종단철도(TMGR) 등 유라시아 횡단철도가 지나는 모든 국가가 가입하는 국제기구에 합류한 것이다.

특히 이번 정회원 가입이 그동안 한국의 가입에 반대했던 북한이 전격적으로 찬성표를 던져 성사됐다는 점에서 ‘부산발, 베를린행’ 열차의 꿈에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우리나라는 2015년부터 정회원 가입을 추진했으나 정회원인 북한의 반대로 3년 연속 무산된 바 있다. 정회원 가입은 회원국 만장일치가 있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키르기스스탄에서 열린 OSJD 장관급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우리나라가 정회원으로 가입했다고 밝혔다. OSJD는 유라시아 대륙의 철도 운영국 협의체로, 북한과 중국, 러시아 등 28개국이 정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옵서버 7개국 철도회사를 비롯해 코레일을 포함한 44개 기업으로 구성된 제휴회원도 두고 있다. 코레일은 2014년 OSJD 제휴회원으로 가입했다.

OSJD는 구소련과 동구권 국가 사이 국제철도협약을 맺기 위해 1956년 결성된 기구로 대륙철도를 포함한 유라시아 철도 운송과 관련한 제도와 운송협정을 마련하고 기술 분야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가 OSJD 정회원으로서 TCR와 TSR을 포함해 28만 ㎞에 달하는 유라시아 대륙철도 노선의 운영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는 뜻이다. 또 우리나라는 OSJD가 관장하는 국제철도화물운송협약(SMGS), 국제철도여객운송협약(SMPS) 등 유라시아 철도 이용에 중요한 협약들을 다른 회원국들과 체결한 것과 같은 효과를 얻게 됐다.

화물운송 통관절차에서도 회원국 간 우대를 받을 수 있어 향후 유라시아 철도를 활용한 물동량 증가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북한이 이번 회의에서 한국의 정회원 가입에 찬성한 것은 단순히 국제 철도망 참여라는 측면 외에도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형성된 남북화해협력 기류가 반영됐다는 점에서 향후 남북 간 철도망 연결에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대북 경제제재 해제 등의 ‘물꼬’가 트이면 남북철도망 연결과 OSJD 철도망으로 이어지는 대륙 철도망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남북은 최근 고위급회담을 열어 남북 열차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실무 분과회의를 이달 말 개최하기로 한 바 있다.


국제신문 2018. 6. 8(금) 정유선 기자 

이전글, 다음글
해상케이블카, 적법절차 따라 진행
북합 협조로 국제철도기구 가입..... 한국, 유라시아 철도 활짝
목포대양산단, 김가공 2개 기업과 320억 투자협약

목포상공회의소

(우)58754 전라남도 목포시 해안로173번길 29 (중동2가)

Copyright (c) 2017 mokpo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