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목포상공회의소

지역경제동향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광주 전남 8월 무역수지 적자로 돌아섰다.
작성자 박희영 작성일 2019.09.19

지난 달 광주·전남 무역수지가 전년 동월 대비 126.3% 감소한 1억 달러 적자로 돌아서면서 비상이 걸렸다.

 

17일 광주본부세관이 발표한 ‘8월 광주·전남지역 수출입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광주·전남지역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11.2% 감소한 36억9천500만 달러, 수입은 전년 동월대비 0.3% 증가한 37억9천500만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126.3% 감소한 1억 달러의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이같은 무역수지 적자는 광주본부세관이 5년 동안 월별 통계작성 관리 중 나온 첫 기록이다.

광주지역의 경우 8월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12.6% 감소한 9억9천300만 달러, 수입은 8.1% 감소한 5억800만 달러를 기록해 무역수지는 4억8천500만 달러 무역흑자를 나타냈다.

품목별 수출은 수송장비(7.7%), 반도체(20.2%), 가전제품(19.7%), 기계류(13.4%), 타이어(6.2%) 모두 감소했다. 수입은 가전제품(0.9%), 화공품(20.2%)이 증가한 반면에 반도체(5.9%), 기계류(8.5%), 고무(35.5%)는 줄었다.

지역별 수출은 EU(13.3%)는 증가하고 미국(15.4%), 동남아(19.1%), 중국(27.5%), 중남미(15.0%)는 감소했다. 수입은 미국(0.9%)이 늘어난 반면에 동남아(8.2%), 중국(8.4%), EU(11.9%), 일본(11.5%)은 줄었다.


특히 전남지역의 무역수지 적자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지역 8월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10.7% 감소한 27억200만 달러, 수입은 1.7% 증가한 32억8천700만 달러를 기록해 무역수지는 무려 5억8천500만 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품목별 수출은 철강제품(0.7%), 수송장비(97.2%)가 증가했으나 화공품(19.1%), 석유제품(7.7%), 기계류(13.9%)는 감소했다. 수입은 석탄(41.7%), 철광(36.6%)이 늘어나고 원유(2.6%), 석유제품(19.1%), 화공품(23.9%)은 줄었다.

지역별 수출은 중국(5.8%), 동남아(9.2%), 일본(19.1%), 미국(7.4%), EU(31.0%)는 감소했다. 수입은 미국(0.6%), 호주(40.4%)는 늘었으나 중동(5.0%), 동남아(11.9%), 중국(16.4%)은 줄었다.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9.0% 감소한 반면에 수입은 4.8% 감소해 무역수지 기준 46억 1천600만 달러 흑자였다.


남도일보 7면 2019. 9. 18(수) 박재일 기자

이전글, 다음글
목포 수산식품 수출단지조성사업 순항
광주 전남 8월 무역수지 적자로 돌아섰다.
목포시, 경제 활성화 목적예비비 28억 확보

목포상공회의소

(우)58754 전라남도 목포시 해안로173번길 29 (중동2가)

Copyright (c) 2017 mokpo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