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목포상공회의소

지역경제동향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전남 조선/농어업 인력 태국서 수혈한다.
작성자 박희영 작성일 2023.01.18

전남도는 태국과 농어촌 인력난을 극복하기 위한 전남지역 산업 현장에 안정적인 외국인 근로자 공급 방안을 강구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전날 오후 방콕에서, 수찻 촘클린 노동부 장관을 만나 전남도와 태국 정부 간 조선업을 비롯한 제조업·농어업 근로자 인적교류 확대 방안을 협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협의는 선박 수주 호황에 따라 인력난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등에 치중된 외국인 근로자 도입 국가를 태국 등 동남아로 다양화하기 위해 이뤄졌다.

김영록 지사는 전남도의 건의로 최근 정부가 제도 개선한 ‘연간 조선업 기능 인력을 2000명에서 5000명 확대·별도 쿼터 신설 400명’, ‘외국인력 도입을 위해 대기 중인 비자 신속 처리’, ‘지역특화 비자제도 도입’ 등의 내용을 설명했다.

또 현대삼호중공업, 대한조선 등 조선업 1200여개를 포함해 농어촌 근로자 등 다양한 분야에 일자리가 있고, 특히 조선업은 2025년까지 일자리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소개하면서 태국 정부와의 협력을 제안했다.

이에 수찻 촘클린 노동부 장관은 “태국에는 한국 조선소에서 일할 기술을 가진 근로자뿐 아니라 제조업·농업 분야 인력이 많고, 촌부리 지역이 조선 기능인력, 제조업 인력이 많은 지역”이라며 “전남도와 촌부리 간 우호협력관계를 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도 차원의 태국 근로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도 요청했다.

김영록 지사는 또 “조선 등 기업이 먼저 인력수요를 파악해 요청하면 기초자치단체 간 인력 도입을 위한 협약을 하고, 전남도와 태국 광역단체 간 교류 확대가 이뤄지도록 태국 정부 차원에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고, 수찻 촘클린 장관은 “앞으로 상호 협력을 강화하자”고 화답했다.

전남도는 이날 협의를 계기로 태국 정부, 광역단체와 외국인 근로자를 비롯해 관광·문화 등 다양한 분야로의 교류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수찻 촘클린 장관은 촌부리 출신으로 지난해 6월 방한해 태국 근로자가 많은 기업을 방문하는 등 국내 태국 근로자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광남일보 4면 2023. 1. 18(수) 최현수 기자

이전글, 다음글
일자리 없는 전남 취업자 10명중 3명 자영업
전남 조선/농어업 인력 태국서 수혈한다.
'농협, 수협중앙회 전남 이저' 논의 힘 실리나

목포상공회의소

(우)58754 전라남도 목포시 해안로173번길 29 (중동2가)

Copyright (c) 2017 mokpocci, All Right Reserved.